한국경제 | 입력 2010.09.10 18:31

'타당성 조사 결과' 공청회
기본요금 1800원…km당 40원 추가
연내 결론…이르면 2012년 착공
일산~강남 20분, 동탄~강남 10분


지하 50m에 건설된 철로를 평균 시속 100㎞로 달리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Great Train Express) 노선으로 '경기도 3개 노선안'이 사실상 확정됐다. 이용요금은 10㎞까지 기본료로 1800원을 내고 이후 ㎞당 40원을 추가로 내는 방식이 가장 적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제안한 GTX 노선은 3개 노선(총 174㎞)으로 △고양시 킨텍스를 출발해 대곡~연신내~서울역~삼성~수서~판교신도시~기흥~동탄을 잇는 A노선(74.8㎞) △청량리~서울역~용산~여의도~신도림~부평~인천시청~송도로 연결되는 B노선(49.9㎞) △의정부~창동~청량리~삼성~양재~과천~금정(군포시)으로 이어지는 C노선(49.3㎞)이다.

총사업비는 경기도가 제안한 13조9000억원을 2009년 건설가 기준으로 환산한 13조2000여억원으로 추산했다. GTX를 이용하는 수요는 2021년 기준으로 하루 평균 85만명으로 경기도가 분석한 75만명보다 10만명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GTX
광역 급행 철도를 뜻하는 great train express의 약자다. 수도권 지하 40~60m에 건설된다. 최고시속 200㎞,평균 시속 100㎞대로 달린다. 광역 도시 간 지하철도여서 지상의 교통난과 배기가스 배출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교통망으로 평가받는다.


출처 - [제목과 내용 일부만을 가져왔습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로 가 주십시오.]
http://media.daum.net/society/environment/view.html?cateid=100002&newsid=20100910183148180&p=ked
Posted by 저수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번 정권에서 토목 공사 한다그러면 하나 같이 말도 안되는 공사 뿐이였는데, GTX는 유일하게 말이 되는 공사인듯 하네요. 물론 정권이 아니라 경기도가 추진하는 것 이긴 하나 결국 중앙 정부 예산 지원이 필요 할테니..

    2010.09.24 0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