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날짐승2010.12.31 00:00
며칠 전,
까치를 아주 가까이서 볼 수 있었습니다.

▲ 까치가 나무를 부리로 쫍니다.

살짝 폼도 바꿔보고

또 쫍니다.

나무에서 내려와 더 가까운 데 앉았습니다.
이렇게 새를 가까이서 본 건 처음인 것 같네요.

날개 펴기가 귀찮은가 봅니다. 걸어서 움직이네요.

끝부분에서 뭔가를 생각하는듯 하더니

점프.

또 걷습니다. "너 새 맞냐?"

▲ 노란딱지 위치를 보면서 가늠해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새는 계속 걸었습니다.

지금까지 걸어다니는 까치였습니다.



한해 동안 제 블로그를 찾아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이웃 블로거 여러분과 소통하는 재미로 블로그를 했습니다.
방문과 댓글이 없었다면 저는 진작 블로그를 접었을 겁니다.
요즘 이웃 분들에게 답방문과 답댓글 하는 속도가 많이 늦어졌는 데도
항상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 모두,
2011년,
더욱더 건강하시고
마음에 거슬릴 일없이 흐뭇한 일, 즐거운 일로만 꽉 찬 새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가정에도 블로그에도 만복이 깃들길 기원합니다.

근하신년, 공하신년, 공하신희, happy new year, 송구영신, 송년, 영년, 새해, 이신, 신년, 신세, 개년, 신정, 1월 1일, 12월 31일, 신년 맞이, 신년사, 신년원단, 설날, 원일, 신원, 원정, 정일, 까치설날, 세시, 정초, 세초, 상서롭다, 연두, 까치, 희작, 길조, 새, magpies, 걸어다니는 새, 날짐승, 상금, 비금, 오산, 2011년, 신묘년
신고
Posted by 저수지

티스토리 툴바